알림마당게시판


크게 작게 인쇄

[이데일리] 벽시계는 왜 안돼? 활용 폭 넓힌 ‘알렉사’…스마트가전 시장 선점 나서

벽시계는 왜 안돼? 활용 폭 넓힌 ‘알렉사’…스마트가전 시장 선점 나서

 아마존은 지난달 20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의 아마존 본사에서 14종의 가전제품을 선보였다. 전자레인지·벽시계 등 겉보기엔 평범한 전자제품이다. 아마존의 AI(인공지능) 플랫폼인 ‘알렉사’를 탑재했다는 점이 다르다.
 알렉사 전자레인지가 가장 주목을 받았다. 예를 들면 일너 식이다. 알렉사 버튼을 누르고 “알렉사, 2분30초 동안 가열해줘”라고 말하면 알렉사가 이 말을 알아듣고 자동으로 전자레인지를 윙하고 돌린다. 단순히 말을 알아듣고 시키는 일만 작동하는 수준에 그치지 않는다. 사용할수록 알렉사는 사용자의 사용 패턴을 기억한다. 사용자의 식습관에 맞춰서 알아서 작동하기 시작한다.
 알렉사 AI를 탑재한 아마존의 전자레인지 가격은 59.99달러, 우리 돈으로 6만원대에 불과하다. 미국의 CNN방송은 “이건 단지 시작일 뿐”이라고 평가했다.

인공지능 전자레인지, 쓸수록 똑똑해져
 알렉사 벽시계도 알렉사를 탑재했을 때 평범한 제품이 얼마나 달라지는지 보여준다. 알렉사 벽시계는 겉보기엔 여느벽시계와 다를 게 없다. 동그란 테두리의 시침과 분침이 있다. 그런데 “알렉사, 1분 카운트해줘”라고 말하면 벽시계의 LED가 깜박거리며 1분을 세준다. “알렉사, 매일 아침 6시 반에 깨워줘”라고 말하면 그 시간에 맞춰 알람이 켜진다.
 ‘에코 오토’는 아마존의 야심을 자동차란 공간으로 확장하기 위한 제품이다. 반지갑 정도의 작은 크기의 디바이스를 차량에 장착하면 알렉사를 통해 차량의 각종 기능을 통제할 수 있다. “알렉사 우리집까지 길을 안내해줘”라든가 “알렉사, 최근 팝 음악 틀어줘” “알렉사, 오늘 날씨는 어때?" "알렉사 뉴스 좀 읽어줘” 같은 기존 아마존의 AI 스피커에서 쓸 수 있는 기능은 물론이고, 집에 도착할 때쯤 집안의 전등이나 에어컨을 켜도록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간단하지만 사람들이 반드시 필요로 하는 기능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스마트홈의 다니엘 라우 쉬 부사장은 “두손에 식료품이 가득 들려 있어도(알렉사를 통해서) 집안의 불을 켤 수 있다는 건 아주 기본적인 것이지만, 집이 어두컴컴한 걸 좋아하는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오토 에코의 가격은 49달러, 약5만원대 수준이다.

알렉사 연동 가능한 기기, 이미 2만개 넘어
 아마존의 노림수가 무엇인지 아직 명확하지 않다. 본격적인 가전제품 제작에 직접 뛰어들지, 기존 가전 메이커들과의 협력에 방점을 둘지 불분명하다.
 하지만 아마존의 야심은 가전제품 시장 너머에 있다는 분석이 많다. 아마존의 알렉사 플랫폼은 글로벌 AI 스피커 시장에서 30%의 점유율로 1위다. 아마존은 세상의 모든 곳에서 “알렉사”를 외치는 환경을 지향점으로 삼는다. 얼마나 많은 사용자가 “알렉사”를 외치느냐가 중요하다. 기존의 선점 효과를 극대화하는 제휴전략에 더 힘을 쏟을 공산이 크다.
 업계 관계자는 “AI는 빅데이터가 얼마나 쌓이느냐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빅데이터가 쌓일수록 AI의 성능이 더욱 정교해지고 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마존이 단돈 2~3달러에 아마존 칩을 가전업체에 제공하겠다고 제안한 이유다. 현재 아마존이 협력하고 있는 제조업체는 3500여개다. 알렉사와 연동 가능한 기기는 2만개 이상이다.
 삼성전자는 당장 알렉사 플랫폼에 편입되길 거부한다. AI를 넘기면 빅데이터를 쌓지 못한다. 궁극적으ᅟᅩᆯ 주도권이 AI로 넘어갈 수 있다고 우려한다. LG전자는 실리적인 전략을 취한다. 자체 인공지능 브랜드 ‘씽큐’를 만들었지만, 그 밑에 들어가는 실질적인 AI 플랫폼은 아마존의 알렉사와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등 다양한 길을 열어뒀다. 물론 자체적인 AI 플랫폼 ‘딥씽크’도 개발한다.

안승찬기자.
코멘트 0
클릭시 새로고침

한국스마트미디어학회

한국스마트미디어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