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게시판


크게 작게 인쇄

[News1] 광주시 'AI사업' 4000억원 예타 면제 최종 확정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광주시는 미래 혁신성장산업으로 추진 중인 '인공지능(AI) 기반 과학기술창업단지 조성 사업' 4000억원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은 10년간 1조원을 투자해 국가적으로는 AI산업육성 기반을 마련하고 열악한 광주 산업구조의 혁신적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복합 목적의 사업이다.

시는 사업기간을 나눠 이번에 확정된 5년 사업을 1단계로 조성하고 향후 2단계 사업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1단계는 2020부터 2024년까지 4061억원을 투입해 기업동, 실증동, 데이터센터 등 기반시설, 창업보육 프로그램, 산업융합 R&D 등 인공지능 개발·육성에 필요한 자원과 인프라를 집적해 지역 전략산업에 인공지능을 접목한다.

2단계는 2025년부터 2029년까지 5939억원을 투입, 기 조성된 연구기반과 산업연계를 확장해 사회 서비스 분야로 확대해 인공지능 선도도시를 조성하는 계획이다.

주요 사업내용은 광주 첨단3지구 내 연구소‧대학‧혁신센터‧기업이 참여하는 형태로, R&D‧창업기반과 실증 테스트베드를 제공하는 Δ인프라 구축 Δ산업융합 R&D ΔAI 창업 보육 지원 기능 집적화를 통한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 및 인공지능 산업융합 생태계 조성이다.

시는 AI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2029년 인공지능 창업 1000개, 고용효과 2만7500명, 인공지능 전문인력 5150명을 확보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자본·노동중심의 기존산업 분야에서 AI 혁신기술 중심으로 산업구조 전환과 함께 생산성이 급격히 향상되고 AI를 활용한 맞춤형 서비스, 비용 절감으로 수익성 극대화와 시스템반도체와 같은 새로운 시장 개척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역 전략산업인 자동차, 에너지, 헬스 케어, 광산업 등에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접목해 산업을 지능화하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융·복합 신산업 발굴 육성을 통해 광주형 일자리를 실현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주관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의를 통해 과기부와 광주시 공동으로 인공지능 사업 추진체계(가칭 인공지능사업추진단)를 구성·운영하고, 예타 면제 사업에 대한 적정성 심사에 대응할 계획이다.

인공지능 관련 국내외 전문가, 지역대학,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정책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지역산업과 연계방안, 사회서비스 분야로 확대 등 포괄적인 정책자문 기능을 강화하는 등 사업기획을 튼실하게 뒷받침할 계획이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타 자치단체와는 달리 광주는 미래를 내다보고 4차 산업혁명시대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일자리 창출과 산업유발 효과가 매우 큰 인공지능 기반 과학기술창업단지 조성사업을 신청해 확정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광주가 인공지능 선도도시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앞으로 지역 전략산업인 자동차·에너지·광산업 등에 인공지능을 접목해 융복합 신산업 육성이 가능토록 후속 조치와 함께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코멘트 0
클릭시 새로고침

한국스마트미디어학회

한국스마트미디어학회